뉴스

|  (주)다니기획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행사스케치] 다니 20번째 생일은 'fun fun day'




감동과 재미로 가득 … 추기숙 대표, 직원이 전달한 감사패에 눈시울 붉혀



(주)다니 창립 20주년 행사가 열린 2월 26일은 모두가 ‘뻔뻔한(fun fun) 데이’였다. 따뜻한 이야기와 즐거운 게임, 갖가지 의미있는 행사들로 채워졌다.

◇ 추기숙 대표이사 시 읊은 사연=다니의 전 직원은 20년간 다니를 든든하게 지켜준 추기숙 대표이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감사패를 전달했다. 추 대표이사는 직원들의 뜻밖의 선물에 대해 눈시울을 붉히며 용혜원 시인의 <우리 살아가는 날 동안에> 시로 화답했다. 이날 서병옥 신입사원이 직원 대표로 감사패를 전달했는데, 추 대표이사는 서 사원과 같은 나이인 27세에 다니기획을 처음 설립한 바 있다.

◇ 창립기념식은 다니가 ‘처음’=김주성 작가는 ‘문화콘텐츠그룹 다니’ 선포를 높이 평가했다. 김 작가는 “30년 가까이 사사 전문집필작가의 경험으로 볼 때 문화콘텐츠그룹을 지향점으로 잡은 것은 아주 적절한 것 같다”며 “사사뿐 아니라 사업영역을 확대해 더욱 발전하는 회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김 작가는 “오랜기간 사사 업계에 몸 담았지만 20주년 창립기념식을 성대하게 개최한 회사는 다니가 처음”이라며 “다니가 지금보다 더욱 발전해 향후 100년이 가는 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 한 자락 노래로 분위기 고조=송년식 작가는 즉석에서 명품 노래실력을 뽐내 박수 갈채를 받았다. 송 작가는 “사람으로 치면 다니는 오늘 성인이 된 셈”이라며 “성인이 된 걸 축하하는 의미에서 노래한 곡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가곡 ‘선운사’를 선보여 큰 호응을 받았다.

◇ 다채로운 게임과 흥겨운 공연=참석자들은 다채로운 게임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직원들의 자녀들은 직원들과 한 팀을 이뤄 스피드퀴즈 등의 게임을 했고 푸짐한 상품도 받았다. 축하공연은 행사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경인지역 대학생 연합 합창동아리 ‘쌍투스(Sanctus)’는 출발-붉은노을-오늘같은 밤-사랑한다는 그말-싸이메들리 등 다섯 곡을 선보이며 장내 분위기를 압도했다.

  1. 다니기획 20년 발자취

    다니기획 20년 역사를 담은 동영상
    Date2013.03.29 Views2168
    Read More
  2. [행사스케치] 다니 20번째 생일은 'fun fun day'

    감동과 재미로 가득 … 추기숙 대표, 직원이 전달한 감사패에 눈시울 붉혀 (주)다니 창립 20주년 행사가 열린 2월 26일은 모두가 ‘뻔뻔한(fun fun) 데이’였다. 따뜻한 이야기와 즐거운 게임, 갖가지 의미있는 행사들로 채워졌다. ◇ 추기숙 대표이사 시 읊은 사연=다니의 전 직원은 20년간 다니를 든든하게 지켜준 추기숙 대표이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감사패를 전달했다. 추 대표이사는 직원들의 뜻밖의 선물에 대해 눈시울을 붉히며 용혜원 시인의 시로 화답했다. 이날 서병옥 신입사원이 직원 대표로 감사패를 전달했는데, 추 대표이사는 서 사원과 같은 나이인 27세에 다니기획을 처음 ...
    Date2013.03.14 Views2468
    Read More
  3. (주)다니, 창립 20주년 맞아 ‘문화콘텐츠그룹’ 제2 창업선언

    2월 26일 창립기념행사 성대하게 개최 1993년 충무로 작은 사무실에서 젊음과 열정으로 출발한 (주)다니(대표 추기숙)가 2013년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주)다니는 지난 2월 26일 역삼동 그레이스홀에서 임직원 및 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2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주)다니는 창립 20주년을 기점으로 ‘사사편찬전문기업’에서 ‘문화콘텐츠그룹’으로의 새로운 도약을 선포했다. 사사 편찬사업에서 단행본, 디자인, 다양한 콘텐츠 등 기업문화 전반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창립행사는 문화콘텐츠그룹으로의 도약을 준비하는 시발점이었다. 추기숙 대표이사는 기념...
    Date2013.03.14 Views2238
    Read More

DANI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ANI, 다니

DANI, 다니

DANI, 다니

DANI, 다니